미세먼지 & 천만그루

주요 서비스 메뉴 분야별
정보

본문내용

  • 페이스북 공유하기 새창열림
  • 트위터 공유하기 새창열림
  • URL 주소복사
  • 오류신고
  • 페이지 인쇄기능

동별 지명 유래

  • 국가정보원 지침에 의거 최근 증가하는 홈페이지 해킹에 대비하고자 본문 또는 첨부글에 특수문자 포함 시 게시글 등록이 자동으로 차단됩니다. (특수문자 : ; : | + - = < > 등)
  • 글 작성시 교차 스크립트 오류가 발생하시는 분은 아래 이미지 파일을 참고하셔서 인터넷 설정을 변경해주세요.
    교차 스크립트 적용 방법
자유게시판 제목, 작성자, 등록일로 구성된 표
제목 명지골(인후동)
작성부서 전주시청 등록일 2007-11-11

명주베의 집산이라고 해서 명지골이라고 전해오고 있다.
당초 이 곳은 소나무가 우거지고 인적이 드문 골짜기로 도적무리가 날뛰던 소위 우범지대로 할 일 없는 사람은 한 사람도 드나들지 않던 곳이다.
조선조 말엽인 1894년 갑오경장 때 난을 피해온 선비들이 인적이 드문 이 곳에 하나 둘 정착하고 생활하다 보니 화전만으로는 연명을 할 수 없게 되자 뽕나무를 심고 누에고치를 시작했다.
북문 밖에 사는 한 노인이 명주 베짜기를 잘한다는 소문을 염탐한 선비들은 그 노인을 모셔다 놓고 요즘말로 특별교육을 받았던 것이다.
원래 성정이 고운 선비들이었고 하루가 급한 것도 아닌 터라 한올 한올 명주베 짜기에 정성을 다한 결과 어느 다른 지방에서 생산된 명주베보다 올이 가늘고 옷감이 좋아 나무랄데 없는 일품이 되었다.
차츰 선비들이 짠 명주베의 이름이 나기 시작하면서 그 동안 한적했던 골짜기에는 명주베를 사러 오는 사람들이 들끓게 되었고 이름없던 마을은 차차 명지골로 부르게 되었다.
일제 초기에는 선비들의 후손들이 모여 사는 곳이라 매사가 눈에 가시처럼 보인 이 곳 명지골을 말살시키기 위해 인가 부근에 공동묘지를 만들어 하나 둘 마을을 떠나도록 만들었다.
1978년 전주시의 제 6토지구획 정리사업으로 이제는 옛 모습은 찾아 볼 수 없을 만큼 변모를 가져왔다.

현재 페이지의 내용 및 사용편의성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결과보기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댓글 등록이 가능합니다.

(140/140by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