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뉴스룸

홈현장속에서 > 전주뉴스룸

게시물 내용
전주시, 취약계층 마스크 50만 여매 지원
작성자 : 공보담당관 등록일 2020-03-09 (조회 228)

코로나19 복지사각지대 해소 총력
전주시, 취약계층 마스크 50만 여매 지원


- 65세 이상 심한 장애인 등 취약계층 4만8484명에게 1·2차 걸쳐 1인당 10매씩 마스크 지급키로
- 6일 기초수급 만성질환자 이어 9일 65세 이상 저소득층 어르신 등 지원, 13일까지 1차 마무리
- 이후 추가적인 마스크 확보로 이달 중에 모든 취약계층에게 2차적으로 마스크 지원할 계획


○ 전주시가 코로나19의 확산 차단을 위해 감염병에 취약한 어르신과 만성질환자 등 취약계층에게 마스크를 지원한다.


○ 시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지역 내 기초수급자 중 만성질환자와 65세 이상 심한 장애인,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 총 5만 여명에게 1인당 10매씩 총 50만 여매의 마스크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마스크 착용은 손 씻기와 더불어 개인위생을 위한 대표적인 감염병 예방 방법으로, 동 주민센터에서 대상자에게 직접 찾아가 배부하게 된다.


○ 우선 시는 이날 65세 이상 저소득층 어르신 9846명과 심한 장애인 4616명 등 1만4462명에게 1인당 5매씩 총 7만2310매의 마스크를 지원했다. 이어 오는 13일까지 저소득층 3만324명에게 마스크를 지급키로 했다.


○ 이에 앞서 시는 지난 6일 기초수급자 가운데 만성질환자 3698명에게 1만8490매의 마스크를 배부한 상태다.


○ 시는 이를 위해 마스크를 납품하는 유통업체 162개소에 대한 전수조사를 거쳐 취약계층에게 지원할 1차 지급량 24만2420매를 확보했다. 이어 마스크를 추가적으로 확보해 이달 중 전체 취약계층 4만8484명에게 1인 5매씩 24만2420매를 추가 지급할 방침이다. 


○ 시는 이 같은 취약계층 마스크 지원이 정부의 공적마스크 수급량 상향 조정과 5부제 시행 등으로 인한 마스크 구입의 어려움 속에서 감염병 사각지대를 해소하는데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동시에 시는 매주 수요일마다 운영되는 일제소독의 날과 연계해 취약계층에 대한 소독도 강화한다.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과 어르신이 거주하는 주택에 대해 장애인 활동지원사 1355명과 독거노인 생활지원사 259명 등 복지서비스 제공자와 공무원, 통장 등이 함께 실내 소독을 실시한다. 또 취약계층의 집단 거주 생활시설 106개소에 시설별 담당 공무원을 지정하고 1일 1회 소독을 실시하는 등 코로나19의 집단감염을 원천 차단할 방침이다.  


○ 김승수 전주시장은 “모든 재난은 사회적 취약 계층에게 더 깊고 아프게 다가온다” 면서 “충분하지 않지만 사회적 취약 계층을 우선적으로 지원해 코로나19 방역에 사각지대가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자료제공부서 및 문의처 :  전주시 생활복지과 281-2439>

게시판 이전글, 다음글을 나타내는 표입니다.
이전글 전주시민 생활안정망 구축됐다!
다음글 ‘착한 나비야 날아라, 착한 전주야 힘내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