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 천만그루

빛나는 기억, 다시 뛰는 심장 시민의숲1963

옛 대한방직 부지 관련 시민 공론화

주요 서비스 메뉴 분야별
정보

본문내용

  • 페이스북 공유하기 새창열림
  • 트위터 공유하기 새창열림
  • URL 주소복사
  • 오류신고
  • 페이지 인쇄기능

보도자료

  • 국가정보원 지침에 의거 최근 증가하는 홈페이지 해킹에 대비하고자 본문 또는 첨부글에 특수문자 포함 시 게시글 등록이 자동으로 차단됩니다. (특수문자 : ; : | + - = < > 등)
  • 글 작성시 교차 스크립트 오류가 발생하시는 분은 아래 이미지 파일을 참고하셔서 인터넷 설정을 변경해주세요.
    교차 스크립트 적용 방법
자유게시판 제목, 작성자, 등록일로 구성된 표
제목 전주시, 상반기 유기동물 1008마리 구조
작성부서 공보담당관 등록일 2020-07-14

전주시, 상반기 유기동물 1008마리 구조
- 전주시, 상반기 유기동물보호센터 10개소에서 유기동물 1008마리 구조, 444마리 분양
- 지난 3월부터 전국 최초로 유기동물 재활센터 운영해 총 98마리 유기견 입소, 25마리 입양
- 반려동물 등록제 홍보, 광견병 예방접종, 길고양이 중성화수술 등 동물복지 향상활동 전개


○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유기동물재활센터를 지정·운영해온 전주시가 지난 상반기에만 1000마리 이상의 유기동물을 구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절반 이상이 주인을 찾거나 새로운 주인을 만났다.


○ 전주시는 지난 3월부터 10개 동물병원을 유기동물보호센터로 운영해온 결과 지난 상반기에 총 1008마리의 유기동물을 구조했다고 14일 밝혔다. 구조된 유기동물 중 187마리는 주인의 품으로 되돌아갔으며, 444마리는 재분양됐다.


○ 시는 유기동물보호센터와 더불어 지난 3월부터 보호센터에서 일정기간 보호 후에도 분양이 이뤄지지 않아 안락사해야 하는 경우를 방지하기 위해 유기동물재활센터를 운영, 현재까지 총 98마리의 유기견을 입소시켜 돌봐왔다. 이 중 25마리는 일반인과 사회복지시설 등에 입양됐으며, 현재 정신병원 입원자와 교도소 수감자 등 사육포기자의 반려동물과 학대 의심동물 등 22마리를 긴급 구조해 입양을 앞두고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 유기동물 재활센터의 전문 훈련사들은 보호센터에서 보내진 유기견을 대상으로 약 2달 동안 기본훈련과 길들이기, 사회 적응훈련, 미용 등의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또 입양희망자를 대상으로는 재유기하는 사례를 막기 위한 기본 소양교육과 펫티켓 교육도 추진하고 있다.


○ 이와 관련 시는 반려동물의 유기를 방지하고 반환율을 높이기 위해 동물 관련 업소와 반려인 등을 중심으로 반려동물 등록제를 적극 홍보해오고 있다. 동시에, 반려견의 질병을 예방하기 위한 광견병 예방접종 지원사업을 실시하고, 길고양이를 위한 집단급식소 운영 및 개체 수 조절을 위한 중성화 수술도 전개하고 있다. 지난 상반기에는 길고양이 588마리가 중성화수술을 받았다.


○ 시는 늘어나는 반려동물 인구에 비례해 유기되는 동물도 증가되고 있는 상황에서 향후에도 유기동물과 반려동물에 대한 보호 활동을 적극 전개해 사람과 동물이 더불어 행복한 동물친화도시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 박용자 전주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유기동물 보호센터와 재활센터의 운영을 통해 생명존중 의식을 높이고 동물을 보호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른 지역과 차별화할 수 있는 선도적인 동물복지 정책들을 중점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자료제공부서 및 문의처 : 전주시 동물복지과 281-5073 >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현재 페이지의 내용 및 사용편의성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결과보기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댓글 등록이 가능합니다.

(140/140by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