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 천만그루

주요 서비스 메뉴 분야별
정보

본문내용

  • 페이스북 공유하기 새창열림
  • 트위터 공유하기 새창열림
  • URL 주소복사
  • 오류신고
  • 페이지 인쇄기능

동별 지명 유래

  • 국가정보원 지침에 의거 최근 증가하는 홈페이지 해킹에 대비하고자 본문 또는 첨부글에 특수문자 포함 시 게시글 등록이 자동으로 차단됩니다. (특수문자 : ; : | + - = < > 등)
  • 글 작성시 교차 스크립트 오류가 발생하시는 분은 아래 이미지 파일을 참고하셔서 인터넷 설정을 변경해주세요.
    교차 스크립트 적용 방법
자유게시판 제목, 작성자, 등록일로 구성된 표
제목 가마귀골(중화산동)
작성부서 전주시청 등록일 2007-11-11

현재의 예수병원을 찾아가는 포장 잘된 고개를 촌노(村老)들의 구술(口述)에 의하면 옛날에는 다당부리가 돋아난 듯 울퉁불퉁하다고 하였는데 이 고개를 넘어 내려가면 얌전한 여인네의 가리마처럼 반듯하게 뚫린 모래밭과 마주치게 되고, 이 세내(三川)를 끼고 한동안 걸어가면 훤히 트인 들녘과 마주치게 되는데 이 들녘은 완산부의 3대들녘의 하나인 금사평(錦絲坪)머리밭이다.
이 구릉지대 안에는 조상의 만년(萬年) 유택지(幽宅地)인 소위 명당(明堂)이 많다고 하는 외칠봉(外七峰)의 한 봉우리인 매화봉(梅花峰)이 있으며 매화봉 아래 꽃밭정에는 돌곡지(桃花地)로 넘나드는 따비골이 유명하다.
그 건너편으로 먹음직스런 복숭아 과수원이 만경창파처럼 쫘악 깔려 있는데 이 곳을 가마귀골이라고 하는데 이 곳에 오두지맥(烏頭之脈)이 있다고 해서 가마귀골이라고 한다. 설(設)에 의하면 조선 명종(明宗)때 어느 다섯 선비들이 이 가마귀골 머리에 정자를 짓고 모악산 그 아래 들녘으로 흐르는 맑은 시냇물과 벗삼아 세정에서 묻은 티끌을 털면서 시조를 읊었다니 고산 윤선도의 오우가(五友歌) 풍정을 자아낸다.

현재 페이지의 내용 및 사용편의성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결과보기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댓글 등록이 가능합니다.

(140/140by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