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 천만그루

주요 서비스 메뉴 분야별
정보

본문내용

  • 페이스북 공유하기 새창열림
  • 트위터 공유하기 새창열림
  • URL 주소복사
  • 오류신고
  • 페이지 인쇄기능

동별 지명 유래

  • 국가정보원 지침에 의거 최근 증가하는 홈페이지 해킹에 대비하고자 본문 또는 첨부글에 특수문자 포함 시 게시글 등록이 자동으로 차단됩니다. (특수문자 : ; : | + - = < > 등)
  • 글 작성시 교차 스크립트 오류가 발생하시는 분은 아래 이미지 파일을 참고하셔서 인터넷 설정을 변경해주세요.
    교차 스크립트 적용 방법
자유게시판 제목, 작성자, 등록일로 구성된 표
제목 팔학골(송천동)
작성부서 전주시청 등록일 2007-11-11

마을의 지형이 꼭 학 한 마리가 나래를 펴 장방산의 장군봉을 향해 나르는 듯 하다.
덕진소(德津沼)에서 살던 천 년 묵은 어미학이 장방산 밑에 있는 작은 둠벙을 발견하고 나래를 접었다.
몇날 며칠 기진맥진하여 알 8개를 나놓고 정든 덕진 연못을 잠깐 다녀와서 보니 둠벙에서 먹고 자란 용새끼가 제법 의젓하게 알을 품고 누워 있는 것이 아닌가.
깜짝 놀란 어미학은 죽을힘을 다 모아 용새끼에 달려들자 그 바람에 잔솔이 우거졌던 계곡은 흙이 날고 나무가 뽑히는 천지개벽의 순간처럼 요란스러웠다.
이통에 학의 알은 제날이 되지 않았는데도 부화되어 학이 되어 주둥이를 하늘로 치솟아 울부짖고 어미학은 기진하여 계곡에 떨어져 버린 그 자리가 오늘날 마을의 지형이 되었다고 하는데 이를 입증이라도 하듯 장방산 기슭의 작은 둠벙은 가뭄이 심해도 물이 마를 줄 모르고 항상 깨끗하고 시원한 생수가 치솟아 여름이면 아동들이 물장난을 치는 모습이 꼭 새끼학들이 헤엄치는 풍경과 같다고 한다.

현재 페이지의 내용 및 사용편의성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결과보기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댓글 등록이 가능합니다.

(140/140by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