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메뉴 건너뛰기 내용 건너뛰기

HOME > 문화 > 공연/행사

HOME > 문화 > 공연/행사

인쇄 링크복사 카카오톡연동 트위터 페이스북

공연/행사

공연/행사명
[공연] [국립전주박물관] 가을날의 뜨락음악회
작성부서
국립전주박물관
등록일
2021-09-17
기간
2021/09/25 ~ 2021/09/25
시간
19시
관련사이트
https://jeonju.museum.go.kr
주최
국립전주박물관/(사)마당
주관
입장료
무료
장소
국립전주박물관
내용

 

가을날의 뜨락음악회는 일상 속의 공연문화 정착이라는 의의에서 출발,

가족이 서로 손을 잡고, 편안한 옷차림으로 만날 수 있는 무대를 마련했습니다.

 

|출연진 소개|


원전악기 전문연주자로 구성된 앙상블 ‘더 뉴바로크컴퍼니’  

 뉴바로크 컴퍼니 는 국내,외 활발하게 활동하는 원전악기 전문연주자로 구성된 앙상블로 바로크 음악과 타 예술 장르(미술,무용,전통음악,재즈,마임 등) 또는 과학,

문학 등의 학문과의 융,복합을 통해 새로운 장르를 시도하고 있다. 본 단체는 융,복합의 의미를 단순히 다른 장르의 만남에만 두지 않고 각 장르의 본질을 지키며 역사적 배경과

예술적 의미를 되살려 현대인이 공감할 수 있는 새로운 예술의 탄생을 목적으로 한다. 매해 신선하고 창의적인 컨텐츠 공연으로 관객에게 다가가고 있다.


가야금과 해금, 두 현악기의 협연 ‘백은선 & 조진용’

25현 가야금의 영역 확대와 가야금 앙상블의 발전, 국악의 다양한 실험으로 분주한 활동을 펼쳐오고 있는 가야금 연주자 백은선과 전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으로 활동하며

6회 담양 전국 국악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바 있는 해금 연주자 조진용!!

한자리에 머물러 있지 않고 늘 새로움을 추구하는 두 연주자의 특유의 감성이 묻어나는 두 현악기의 협연 무대를 만나볼 수 있다.


기타리스트와 오보이스트의 만남 '에스트로 듀오'

Estro'는 라틴어로 ‘영감’이라는 뜻이다. 비발디의 ‘화성의 영감(Vivaldi, L’Estro Armonico Op.3)‘에서 힌트를 얻어 서로 도움과 영감을 주고받는 관계라는 뜻으로,

 ‘Estro Duo'라 이름 지은 기타리스트 김우재와 오보이스트 손연지, 거기에 바수니스트 허지은이 더해져 더욱 깊이 있는 화음을 만든다. 표현력 있는 음색과

열정적인 연주로 청중을 압도하는 클래식 기타리스트 김우재와Washington Asia Press’에서 “완벽한 연주”라는 평을 받은 오보이스트 손연지가 음악의 깊이를 더하는 무대를 선보인다.



* 유튜브 동시 생중계로진행 될 예정입니다.

*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으로 최대 입장인원이 50명으로 제한 되었습니다.(현장접수, 좌석 간 거리두기 운영)

* 정문, 마스크를 착용(어린이포함)하고 발열체크를 한 후 관람 가능합니다.(손소독제 비치)

* 모든 관람객은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를 작성하여야 합니다.


063)223-5651, 220-1009

첨부
etc 파일 이미지2021 가을날의 뜨락음악회 포스터.jpg(0.0MB) 미리보기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화관광체육국 전통문화유산과 문화유산
담당자
홍아미
063-281-5139
페이지만족도

실시간 문자채팅 안내

이 문자채팅 관광안내는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임

바로 채팅창 열기(자체 채팅 앱)

사용중인 메신저앱 열기(해당앱이 설치되어 있어야 함)
전주시가 제공하는 인터넷 서비스의 내용을 보호하고 저작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은 정책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54994)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노송광장로 10 대표전화: 063)222-1000
COPYRIGHTⓒ 2015 JEONJU CITY. ALL RIGHTS RESERVED.
(54994)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노송광장로 10
대표전화: 063)222-1000
COPYRIGHTⓒ 2015 JEONJU CITY. ALL RIGHTS RESERVED.
한바탕전주전주문화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