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청 홈페이지에 방문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컨텐츠 바로가기




문서영역


보도자료

  • 국가정보원 지침에 의거 최근 증가하는 홈페이지 해킹에 대비하고자 본문 또는 첨부글에 특수문자 포함 시 게시글 등록이 자동으로 차단됩니다. (특수문자 : ; : | + - = < > 등)
  • 글 작성시 교차 스크립트 오류가 발생하시는 분은 아래 이미지 파일을 참고하셔서 인터넷 설정을 변경해주세요.
    교차 스크립트 적용 방법
자유게시판 제목, 작성자, 등록일로 구성된 표
제목 ‘일제강점기 수탈’ 기록으로 남긴다
작성부서 공보담당관 등록일 2021-07-06

‘일제강점기 수탈’ 기록으로 남긴다
- 시·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6일 전주지역 문화유산 학술조사연구 및 활용 위한 협약 체결
- 일제강점기 일본인 농장 자료를 DB로 구축한 뒤 올 연말까지 도록(圖錄) 발간할 것
- 후백제, 조선시대, 근대 건축물 등의 학술연구 위해서도 중장기 연구계획 수립키로


○ 전주시가 일제강점기 농촌 수탈의 역사를 책으로 발간하고 후백제와 조선시대 문화유산 학술조사에 나서는 등 지역 역사 문화 복원에 공을 들인다.


○ 김승수 전주시장과 유재은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장은 6일 전주시장실에서 전주지역 문화유산 학술조사연구 및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고고·건축문화유산 조사연구 및 행정협력 △전주지역 문화유산 활용을 위한 학술 및 행정지원 협력 △문화유산 가치 제고를 위한 제반활동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 대표적으로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는 이날 전주역사박물관과 별도의 업무협약을 맺고 일제강점기 전북 농촌자료 학술연구에 나서기로 했다.


○ 일제강점기 전주를 포함한 전북은 다른 지역에 비해 일제의 경제적 수탈이 심했던 곡창지역이었지만 체계적인 연구가 진행되지 않아 미래 세대의 역사교육을 위한 자료와 장소가 빠르게 멸실되고 있는 실정이다.


○ 이에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는 전주역사박물관이 소장 중인 일제강점기 일본인 농장 자료 40여 점을 바탕으로 관련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한 뒤 올 연말까지 일제강점기 농촌 수탈 자료인 ‘도록(圖錄)’을 발간키로 했다. 지난해 정읍시 화호리 구마모토 농장을 중심으로 연구에 착수한 데 이어 전주까지 사업 대상을 확대한다는 게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의 계획이다.


○ 이와 함께 시는 일제강점기뿐만 아니라 후백제 왕도, 전주부성 역사복원 사업, 근대문화재 보존관리 및 연구 사업 등에 있어서도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와 유기적인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해 중장기 연구계획을 수립하고 활용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 김승수 전주시장은 “이번 연구는 일제강점기 우리 아픈 역사의 현장을 확인하고 역사를 올바르게 세우기 위한 것”이라며 “이와 함께 후백제, 조선시대 등의 모습을 복원하고 이를 역사교육 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를 비롯한 연구기관과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편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는 도내 주요 문화재 현안인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고조선 철기문화의 도입과 확산, 초기 마한 및 후백제 관련 조사·연구, 전북의 전통문화 연구 등을 목적으로 지난 2019년 10월에 설립됐다.


< 자료제공부서 및 문의처 : 전주시 전통문화유산과 281-5359>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현재 페이지의 내용 및 사용편의성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결과보기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댓글 등록이 가능합니다.

(140/140byte)